정치

김성태 '공천 부적격' 반발 , 윤핵관들이 만든 판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기자회견을 하고 대선에서 승리하고 정권을 되찾아왔지만 참담한 결과가 되돌아왔다고 말했다.

 


그는 당과 대통령을 원망하지 않지만, 오늘의 이 참담한 결과는 소위 `핵관`들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비판했다.

 

이어 자녀 부정채용 청탁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부정한 청탁을 절대 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부적격 대상 결정에 강하게 반발하며 이 납득할 만한 대답을 내놓지 않는다면 정치적 결단을 내리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