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경제

애플도 삼성 따라 '접는 폰' 제작한다

접는 폰 열풍을 불러온 갤럭시 Z플립을 따라 애플도 ‘클램셸(Clamshell·조개 껍데기)’ 형태의 폴더블 아이폰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혀졌다. 아이패드를 먼저 내놓는다는 계획은 여전하지만 아이폰에도 적용하는 것이다. 다만 출시는 빨라도 2026년 말에야 가능할 전망이다.

 


IT 전문매체 디인포메이션에 따르면 "애플이 폴더블 아이폰 부품 조달을 위해 아시아에 있는 1개 이상의 제조사와 논의 중이며, 기기 외부 디스플레이를 갖추는 동시에 현재 아이폰만큼 얇게 제작하려 하지만 내구성과 배터리 용량 등의 문제로 인해 디자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해졌다.

 

덧붙여 하반기에 신형 아이폰을 공개하는 애플의 출시 주기를 감안하면 빨라도 2026년 말에나 폴더블 아이폰이 등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